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부산시] 10월 31일부터 다자녀가정 지원 확대(3→2자녀) 시행

온라인팀 | 기사입력 2023/10/20 [09:24]

[부산시] 10월 31일부터 다자녀가정 지원 확대(3→2자녀) 시행

온라인팀 | 입력 : 2023/10/20 [09:24]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출산·양육이 행복한 선택이 될 수 있는 사회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10월 31일부터 다자녀가정 기준을 2자녀까지로 확대하고 리뉴얼 가족사랑카드 발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청년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과 결혼․출산에 대한 인식변화, 비혼, 만혼 등으로 자녀 한 명 낳아 키우기도 힘든 현 실정을 반영한 것이다.

 

이로써 오는 10월 31일부터 다자녀가정 지원 기준이 자녀 중 한 명 이상이 19세 미만인 ‘세 자녀 가정’에서 ‘두 자녀 가정’으로 확대된다.

 

다자녀가정 혜택은 가족사랑카드를 통해 받을 수 있는데, 시는 10월 31일부터 언제 어디서나 가족사랑카드(다자녀가정카드)를 신속하고 편리하게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 신분확인서비스인 ‘비패스(BPASS)’ 앱을 통해 모바일 가족사랑카드를 즉시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한카드 제휴 가족사랑카드 발급도 개시한다.

 

다자녀가정 혜택은 부산시 공공시설 이용료 감면과 다자녀가정 우대 「가족사랑카드 참여업체(이하 우대참여업체)」를 통한 음식점․학원·어린이집 등 다양한 할인 혜택 등이 있다.

 

부산시 공공시설 중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영주차장 ▲체육시설․체육회관의 이용료 50%가 감면된다. 또한 기타 ▲청소년․여성 관련 시설의 이용료도 면제 또는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제휴 다자녀가정 할인서비스(주유소, 테마파크, 영화, 학원비 할인 등)뿐만 아니라, 지역 내 민간의 자율적인 참여로 구성된 다자녀가정 우대참여업체를 통해 서비스업․요식업․의료기관·학원·어린이집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우대참여업체 현황은 시 누리집(부산아다가치키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시는 다자녀가정 우대문화 확산과 출산 친화적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오는 11월 1일 오후 2시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제16회 다자녀가정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매년 11월 1일은 다자녀가정의 날로, 다자녀가정 우대문화 확산과 출산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시가 「부산광역시 다자녀가정 우대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날이다. 지난 2008년부터 16회째 기념해오고 있으며, 이는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다.

 

올해 기념행사에서는 ▲다자녀가정 지원 확대(3→2자녀) 홍보 ▲다자녀가정의 날 유공자(다자녀 모범가정 13가정, 출산친화단체 1곳) 및 출산장려정책 우수 구·군 시상 ▲수상자 인터뷰 ▲기념공연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16회 다자녀가정의날 기념식 개요>

ㅇ 일 시 : 2023. 11. 1.(수)14:00 ~ 16:00

ㅇ 장 소 : 시청 12층 국제회의장

ㅇ 참석규모 : 다자녀가정 수상자 및 일반 시민 150명

ㅇ 주요내용 : 다자녀가정 확대 홍보, 유공자 포상, 기념사, 부대행사 등

 

박형준 부산시장은 “아이를 출산하면 우리시가 함께 키우겠다는 확고한 의지로, 아낌없이 지원할 수 있는 출산 지원 정책을 끊임없이 보완·발전해나갈 것”이라며, “특히, 다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부산, 내게 힘이 되는 행복 도시 부산을 구현하는데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주간베스트
블록체인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