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수도권 광역버스 33개 노선 운행횟수 늘린다…4000석 증가

전세버스 28대·정규버스 30대 투입

김재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2/20 [10:02]

수도권 광역버스 33개 노선 운행횟수 늘린다…4000석 증가

전세버스 28대·정규버스 30대 투입

김재수 기자 | 입력 : 2022/12/20 [10:02]

서울·경기 광역버스 33개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운행 횟수가 내년 초부터 순차적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출퇴근 시간대 좌석 4000여석이 추가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 대응 협의체’를 개최하고 서울시·경기도와 광역버스 추가 증차에 최종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추가 증차는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 중단에 따른 혼잡 상황과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전담조직(TF) 및 주민 간담회 의견 등을 반영해 결정했다.

 

이번 증차 결정으로 전세버스 28대, 정규버스 30대가 추가로 투입된다.

 

▲ 경기 북부지역 노선 증차.  ©



고양·남양주 등 경기 북부지역 12개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운행 횟수는 38회(출근 21회·퇴근 17회)늘려 1700여 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한다.

 

용인·화성 등 경기 남부지역 23개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운행 횟수는 50회(출근 26회·퇴근 24회) 확대해 2300여 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 경기 남부지역 노선 증차.  ©



앞서 대광위와 수도권 지자체는 출퇴근 시간대 광역버스 운행 횟수를 482회 확대하는 ‘1·2차 광역버스 입석 대책’을 발표하고 8월부터 현재까지 337회를 확대한 바 있다.

 

입석 대책 중 아직 완료되지 않은 145회와 이번에 합의된 88회까지 더해 내년 초까지 출퇴근 시간대 운행 횟수가 233회 추가된다.

 

전세버스는 내년 1월부터, 정규버스는 차량 제작 기간 및 개학 시기 등을 고려해 늦어도 3월 초부터는 운행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아울러 국토부는 이달부터 화성시(7790번·1006번)에 2층 전기버스 14대를 투입했으며 이달 말부터 용인시(5002번)에도 11대를 순차 투입하는 등 대용량 2층 전기버스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국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공급을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불편이 지속되는 노선은 추가 증차나 2층 전기버스를 투입해 공급을 확대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