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성남시] 성남시 ‘드론 활용 열지도’ 혁신 챔피언 인증패 받아

살수차 투입, 재난취약계층 지원, 가로수 식재 등 폭염 대응 정책 결정

이민우기자 | 기사입력 2022/11/11 [12:49]

[성남시] 성남시 ‘드론 활용 열지도’ 혁신 챔피언 인증패 받아

살수차 투입, 재난취약계층 지원, 가로수 식재 등 폭염 대응 정책 결정

이민우기자 | 입력 : 2022/11/11 [12:49]

 

▲ 성남시가 드론을 활용해 제작한 열지도 화면     ©성남시

 

성남시는 행정안전부가 인증하는 ‘지방자치단체 주민 생활 우수 혁신사례 기관’으로 선정돼 11월 11일 혁신 챔피언 인증패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전국의 243개 자치단체가 서면 제출한 사례를 서면 심사와 현장 확인으로 평가해 성남시의 ‘드론 활용 열지도 구축을 통한 폭염 해소 및 탄소중립 지원’을 지방 행정혁신 우수사례로 뽑았다.

 

성남시는 열 센서를 장착한 드론을 띄워 측정·촬영하는 열 데이터를 비행 좌표와 연결해 전자 지도로 편집하는 방식으로 지난 2019년 열지도를 제작해 매년 파급효과 집중지역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해당 열지도는 성남시 내부 행정망의 공간정보시스템에 구축돼 지표면의 온도 분포와 변화를 ▲20~32도·파란색 ▲33~35도·진한 파란색 ▲36~38도·빨간색 ▲39~44도·주황색 ▲45~50도·노란색 등 5개 단계의 색으로 시각화해 보여준다.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지역의 도로는 살수차를 투입하거나 폭염방지 그늘막, 쿨링포그, 쿨스팟 설치 여부를 판단하는 데 쓰인다.

 

폭염 노출 인구와 면적, 영향 등도 분석해 재난취약계층 지원, 가로수 식재 등 폭염에 대응한 정책 자료로도 활용한다.

 

성남시는 기존에 폭염을 대비하는 정책 결정의 합리적 근거가 없었던 상황에서 전국 처음으로 드론으로 열지도를 구축해 최근 4년간 45곳 지자체가 벤치마킹해 갔다. 이 중 5곳 지자체는 열지도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성남시의 드론 활용 제작 열지도는 지난 6월 특허청에 ‘특허’ 등록됐다.

 

지방자치단체 주민 생활 우수 혁신사례 기관 인증패 수여식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려 성남시를 비롯한 모두 34개 기관이 수상했다.

 

성남시는 앞선 11월 3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주관한 ‘제2회 공간정보 활용 경진대회’에서 ‘공간정보 기반 예측·대비 능력 향상으로 기후 변화 대응’으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