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최춘식“농협 양곡창고 중 87%가30년 이상된 노후 창고…올해 수확기 앞두고 쌀 수용에 한계”

노미경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5:17]

최춘식“농협 양곡창고 중 87%가30년 이상된 노후 창고…올해 수확기 앞두고 쌀 수용에 한계”

노미경기자 | 입력 : 2022/08/16 [15:17]

[KDWN대한장애인복지신문=노미경기자]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농협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협이 보유한 자체양곡창고 1,370동 중 87%(1,191동)가 건축된 지 30년 이상된 ‘노후 양곡창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은 30년 이상된 노후 창고에서 양곡을 보관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어, 올해 수확기 신규 쌀 수매ㆍ보관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농협은 30년 이상된 노후 창고는 양곡을 보관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입장이다. 올해 농림축산식품부도 정부 비축미 보관을 위해 사용해왔던 농협의 노후 양곡창고 중 시설물 안전진단 C등급 이하를 받은 686동에 대해 재계약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22년 현재 농협의 전체 양곡창고는 3,006개동이며, 정부와 계약하여 정부 비축미를 보관하는 ‘정부양곡창고’(1,636동), 농협이 보유한 쌀을 보관하는 ‘자체양곡창고’(1,370동)로 분류됨

 

 지난해 쌀 생산량 증가로 농협이 보유한 쌀 재고량이 늘어나면서, 농협의 쌀 보관 부담도 더욱 가중됐다. 올해 7월 농협이 보관하고 있는 쌀 재고는 61만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만톤 늘었다. 농협은 9월말 쌀 재고가 최대 31만톤에 달해, 올해 수확된 쌀을 보관할 공간이 부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최근 3년 농협 양곡보관시설 현황

구분

'207

'217

'227

보관능력

147만톤

158만톤

182만톤

재고

31만톤

33만톤

61만톤

보관율

21%

21%

33%

*출처 : 국회 최춘식의원실

 

현재 정부는 매년 35만톤 내외의 쌀을 수매하고 있는 반면, 농협은 매년 150만톤 내외의 쌀을 수매하고 있는 상황이다. 농협의 2021년산 쌀 수매량은 193만톤에 달했다. 농협 자체창고가 노후화된 상황에서 농협이 쌀 수매에 있어 과중한 부담을 지고 있다는 것이 최춘식 의원의 지적이다.

 

<> 최근 3년 농협의 쌀 매입 현황

(단위 : 천톤/정곡)

구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19

217

80

90

321

312

297

205

111

1,633

'20

186

62

77

299

262

265

181

90

1,422

'21

250

87

99

389

329

428

231

122

1,935

*출처 : 국회 최춘식의원실

 

최춘식 의원은 정부는 쌀 수매 비중을 늘려서 농협의 과중한 쌀 수매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 “올해 수확기를 앞두고 농협의 쌀 수용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춘식 의원은 정부는 노후화된 농협 양곡창고 개보수 및 창고 신설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식량안보 관점에서 식량 보관ㆍ저장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장애인복지신문 본사 아나운서
nomaa11@naver.com
 
주간베스트